새안이 마이크로카 대신 소형 전기차 사업으로 전면 전환하겠다고 밝혔다.

새안은 당초 마이크로카 사업에 나섰지만 관련 법안이 3년 넘게 맴도는 상황인 데다 개발비 자체도 소형 전기차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, 고속도로 주행 등에 제약이 없고 4인승이라 시장에서도 더 환영받을 것이라는 점에서 사업 전환을 결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. 이 회사 이정용 대표는 “디자인안도 확정해 프로젝트를 진행 중”이라며 “소형 전기차 야산 공장은 충남이 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새안이 개발할 소형 전기차 WiD는 1회 충전을 한 번 350km 연속 주행할 수 있고 가격대는 2,000만 원대 중반을 목표로 한다. 원활한 개발과 양산을 위한 사전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. 이 대표는 4월 초 쎄미시스코의 새안 지분 보유분을 모두 인수, 1대 주주가 됐고 4월 말 미국 시장 상장 진출을 확정하고 일본 투자사와 현지법인 새안재팬(SAEAN Japan) 설립도 5월 중 마무리하기로 했다. 또 말레이시아 사업 파트너 고오토(Go Auto), 자동차연구소 MAI와도 협업을 논의 중이다. 새안 측은 향후 본사를 미국으로 옮기고 국내에는 100% 미국 본사가 투자한 외투법인으로 바꿔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.